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무엇이 다른가

대봉황 모스 달기

100만 년만의 글쓰기...
요즘은 인스타그램에 깔짝깔짝만 하고 있긴 한데, 긴 글을 쓰고 싶을 때가 있다. 뭔가 과정을 기록하는 일...
다른 사람들은 그마저도, 유튜브로 하는 것 같지만, 재능이 없기에...

각설하고, 1년 넘은 취미생활, 봉달질새우항에 넣을 작은 모스를 샀다. 이름하야~ 피!쉬!덴! 대!봉!황! 호우~

쿠팡에서 10촉, 30촉짜리 샀는데, 생각보다 양이...너무 적어서... 왕창시킬껄 그랬다 싶었다.

근데... 얘네를 부착시킬 유목이 없잖아? 난 아마 안 될꺼야 orz OTL...

일단, 양은 적지만, 딱히 부착시킬 곳도 없이 지른 것이니, 이 정도로 그친 것이 다행이면 다행이다. (我田引水)


여기에서 끝마치면, 블로그를 시작한 이유가 없지. (다들 vlog할 때, blog하는 패기)

유목 대신, 직접 만든 플목이 있기에, 그 가지에 붙여 보기로 했다.
(이전에 위에 올린 모스볼은 잘 자라긴 했지만, 어울리지 않아 그냥 바닥에 내려놓고, 빈 자리에 나나를 꽂아 두었다..............)

대봉황 모스를 이렇게 2-3잎 올리고...

실로 감아주면 간단하게 완성! 이제 4개만 더 하면 끄~읕~
...이 아니라, 나뭇가지가 오동통 짜리몽땅해서 5개 다 하는데, 토 나오는 줄 알았다.

어찌어찌 완성해서, 미리 받아놓은 수돗물에 퐁당~

Q: 그럼 나머지 피쉬덴은 어떻게 할꺼야?

A: 유목? 까짓꺼 만들지 뭐...

Q: 뭘로?

이쑤시개 삶는 노인...

이쑤시개에서 누리끼리한 국물이 더 이상 나오지 않을 때까지 새로운 물에 계속 끓여 댄다. 대충 5번 끓인 것 같다.

잘 삶은 이쑤시개를 아트나이프로 섬세하게 깎...는건 아니고, 잘라서 순간접착제로 나무 모양을 생각하면서 붙여준다.

보통 가정집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0.15mm 에나멜선으로 가지를 대충 감아준다. 표면적을 넓혀 모스의 헛뿌리가 잘 잡을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다. 어디서 본 것은 아니고... 그냥 진짜 느낌적인 느낌으로...

접착제가 모두 마르면, 역시나 가지마다 모스 조금 얹고, 실로 묶고를 반복한다.

수 개월에 걸친, 미니어쳐 가든하우스 하면서, 제공하는 화분이 맘에 들지 않아 직접 디자인하고 출력한 작은 화분에 꽂으면!!

... 왜... 뭐... 어찌라고... 이 정도면 할 만큼 했어. 더 이상은 못해.

지금은 저렇게 추잡스러울지 몰라도, 대략 3개월 뒤에는 덜 추잡스럽겠지. (응?)

모스랑, 삶은 이쑤시개 그리고 화분이 남길래 이렇게 해봤어.

모스랑, 삶은 이쑤시개 그리고 화분이 남길래 이렇게 해봤어. (2)

모스랑, 삶은 이쑤시개 그리고 화분이 남길래 이렇게 해봤어. (3)

그리고 모두모두 물속에 첨벙~

최소 1개월 뒤에 봅시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SQLite에서 파일 크기 줄이기

간단한 개인 프로젝트를 하고 있는데, SQLite DB파일 크기가 매우 커져서 테이블에 필요 없는 레코드를 날렸다. 그런데 날리고도 파일크기가 그대로라서 여기저기 뒤져보니 VACUUM 커맨드를 사용하란다. 사용법은 매우 간단하다. 그저 "VACUUM;"이라고 날려주면 동작한다. (참조: http://sqlite.org/lang_vacuum.html ) 다만, 동작이 매우 느려서 자주 쓸만한 것은 아니다. 실제로 100MB짜리 파일을 7KB로 줄이는데 수 분이 걸렸다. 소스를 봐야겠지만, DB를 EXPORT한 뒤에, 파일을 지우고 다시 IMPORT하는게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 매번 하기 귀찮으면 "PRAGMA auto_vacuum=1;"를 하면, 새로운 빈 페이지(DELETE나 DROP TABLE 같은...)가 생길 때마다, VACUUM을 실행한다. 다만, SQLite구조 문제로 테이블을 생성하기 전에 미리 날려야하는 안타까움이 있다. (참조: http://sqlite.org/pragma.html#pragma_auto_vacuum )

OpenSSL supports Multi-threading

내가 스레드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별 수 없이 써야할 경우가 종종 있다. 그와 별개로 OpenSSL 쓰기를 좋아하는데, OpenSSL을 멀티 스레딩 환경에서 쓰면 자칫 알 수 없는 이유로 죽곤한다. 이유는 OpenSSL 각종 알고리즘엔진이 멀티 스레딩 환경을 고려하지 않은 엔진이라, 경합이 발생하여 충돌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참조: https://www.openssl.org/docs/crypto/threads.html 멀티 스레딩 지원은 0.9.5b-dev부터 지원하였으니, 이하 버전은 포기하자. (응?) (사실 그 전에도 약간은 지원했으나, CentOS5 기준 0.9.8이니, 이전 버전은 포기하는게 정답이다) 맨페이지를 보면 "crypto/threads/mttest.c 파일에 예제가 있어요 뿌잉뿌잉~"이라는데 나중에 찾아보기 귀찮으니 블로그에 옮겨 놓...으려고 봤는데, 주석도 길고 모든 OS에 대한 전처리기도 있고, C++11도 나왔는데 구닥다리 코드를 쓸 생각이 없으니 내 맘대로 다시 구성했다. #include <openssl/crypto.h> #define OPENSSL_THREAD_DEFINES #include <openssl/opensslconf.h> #if !defined(OPENSSL_THREADS) # error "OpenSSL version is not supported multi-thread" #endif // C++11 mutex support #include <mutex> // Global locks for OpenSSL static std::mutex* g_locks(nullptr); // Locking callback function for OpenSSL static void funcLock(int mode, int type, char* file, int line) { if ( mode bitand CRYPTO_LOCK ) g_locks[

Bash Array, Map 정리

Bash에서 Array, Map에 대한 정리. (매번 찾기 귀찮) 찾아보진 않았지만, Bash에서 Array든 Map이든 동일하게 Map(C++에서 Unordered Map)으로 동작하는 것 같다. 왜냐하면, Array의 Index가 연속하지 않아도 동작한다. 그저 Key가 0 이상의 정수인 Map이랑 비슷하게 동작한다. 예) 1, 2, 3, 9, 10 Array # 생성 declare -a empty_array declare -a ar=(haha hoho baba "long string haha hoho") # 접근 echo "ar[0]=${ar[0]}" echo "all as array=${ar[@]}" # 큰따옴표 안에서 각 원소를 따로따로 전달한다. echo "all as one=${ar[*]}" # 큰따옴표 안에서 각 원소를 문자열 하나로 합쳐 전달한다. echo "indexes=${!ar[@]}" echo "indexes=${!ar[*]}" echo "length=${#ar[@]}" echo "length=${#ar[*]}" echo "last=${ar[-1]}" echo "last=${ar[@]: -1}" # 콜론 뒤에 빈 칸이 꼭 필요하다. 옛 방식 # 현재 상황 declare -p ar #(출력) declare -a ar=([0]="haha" [1]="hoho" [2]="baba" [3]="long string haha hoho") ar[100]=hello # 인덱스를 건너 뛰어도 동작한다. declare -p ar #(출력) declare -a ar=([0]="haha" [1]="hoho" [2]="baba"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