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010의 게시물 표시

송사리 합사

이미지
송사리 투입
일전에 화분에 투입한 송사리(혹은 다른 종)는 한 마리만이 자유를 찾아 뛰쳐나온 것 말고는 잘 살아 있다. 되려 그냥 수조쪽에는 배설물을 분해해줄 수초나 박테리아 등이 부족한지 제법 자주 물을 갈아줘도 비린내가 작렬하고 급기야 한 마리가 떠올랐다. 특히 화분쪽에는 산소부족하다고 뻐끔거리는 놈이 없지만, 수조 속에는 뻐끔거리는 녀석 천지다. 이래저래 수조쪽이 별 효용성이 없어 보여 수련 화분에 옮겨 담았다. 물이 급히 변하면 안 되는걸 알지만, 송사리 힘을 믿고 그냥 합사했다.
그 동안 제법 많은 송사리(혹은 다른 종)가 물 밖으로 뛰쳐나와 운명을 달리했지만, 지금은 어느 정도 적응했는지, 어제 비바람이 몰아쳐도 뛰어오르는 녀석이 없다. 그리하여 화분 안에는 대략 송사리(혹은 다른 종) 십 여 마리가 뛰어 놀고 있지만, 산소 모지란다고 뻐끔거리는 녀석도 없다. 특히 햇살 잘 비치는 베란다에 놓여 있어 돌에 온통 이끼가 쪄들었지만, 지금은 송사리가 갉아 먹어서인지 제법 많이 사라졌다. 특히 수조에서 발생하는 비릿한 냄새는 수련 화분에서 거의 맡기 힘들다.
송사리 뿌레이크 댄스!! 돌에 이끼가 잔뜩 끼어 있었는데, 따로 청소하지 않아도 많이 제거된 것을 볼 수 있다.

왼쪽이 검정말, 오른쪽에 음침한 식물이 시페루스(방동사니) 싹이다. 나중에 시페루스가 뻗어 나와 수련화분에 시원한 양산을 펼쳐주길 바란다.

이렇게 보여도 물이 제법 - 송사리 입장에선 - 깊다. 손가락 세 마디 정도 깊이?


처음에 얼마 없던 개구리밥은 무한 증식해서 요즘은 적절히 걷어내서 버리고 있다. 뿌리가 길게 내려와서 개구리밥이 많이 모인 곳은 마치 밀림 속을 다니는 느낌이 날 것 같다. 물론 송사리처럼 수련화분 안에 들어갈 수는 없지만...





다른 놈은 안 튀어오르는데, 송사리 같지 않은 이놈(등지느러미에 검은 점이 있음) 종류가 대부분 자유를 찾아 떠났다. 타협하지 않는 작지만 매운 놈이랄까.



집 안에 작은 연못. 꽃 피울 생각은 안 하고 잎만 무더기로 내놓길래 잎사귀 몇개 쳐냈다.



원본 위치: http:/…

타운으로 놀러가요 동물의 숲

이미지
주인님과 NDSL로 밤을 세워가며 했던 사채의 숲동물의 숲. 지금은 Wii 한국어 버전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

옆에는 주인님 캐릭터인데 남사시럽게 팬티가 보이네.


원본 위치: http://purewell.egloos.com/4793837

SMB가 FTP보다 느리네?

Xtreamer e-TRAYz 지르다!!

NAS 질러 놓고 세팅하면서 테스트 해봤는데 이상하게 SMB가 느리네. 인증샷을 찍지 않아서 뭐라 할 수는 없지만, 대충 속도는 아래와 같았다.
SMB: 200~300K 이걸 어따 써!SFTP: 1M 이것도 느려!FTP: 10M 그대는 전지전능한 신!CIFS: 8M (확실치 않음)콘솔 열어서 들어가봤는데, Gentoo Linux에 Samba 깔려 있긴 한데, 도대체 Samba랑 Windows7 이랑 뭘 하길래 이렇게 속도에 차이가 큰 걸까?


* SSL/TLS 암호화 덕에 속도는 10배 차인가!? ㅎㄷㄷ



원본 위치: http://purewell.egloos.com/4791321

니모를 키워서

요즘 주인님이 해수어에 꽂혔다. 특히 니모로 유명한 크라운 피쉬(clown fish)와 블루탱. 딱히 애니메이션 때문이 아니라, 몰디브에서 스노클링하면서 봤던 많은 열대어에 대한 추억이랄까. 암튼 그 놈 하나 키워보려고 이것저것 알아봤는데, 사료랑 장신구, 조명을 제외한 최소 준비물만 20만 원. 한 마리에 3~8천 원 하는 녀석 몇 마리 키우기 위해서 꽤나 많이 깨지는 듯 하다. 하지만, 끌리는걸~


원본 위치: http://purewell.egloos.com/4789593

송사리 투입

이미지
수련 화분을 키운지 벌써 한 달이네. 그 동안 수련 꽃봉오리는 피우지도 못하고 분갈이 몸살로 피우지도 못하고 시들었고, 물 속을 헤매는 애벌레(물지렁이 아님)는 수가 꽤 많아 주인님 미움을 톡톡히 받고 있었다. 매일매일 핀셋으로 애벌레(집 짓는 거 보니 아마 날도래나 강도래 애벌레일 듯.) 잡아 죽였다. 그러면서 살살 주인님께 송사리가 있으면 이 놈들 다 알아서 잡아먹을꺼라고, 매일매일 송사리 찬송가를 부른지 한 달만에 결재를 득하였다. ㅠ_-)/ 만세~ (근데 송사리 오기 며칠 전부터 애벌레 다 잡아버려서;;)

멀리 경상도 대구 근방에서 보내는 택배를 인터넷으로 추적하며, 드디어 택배 받는 날!! 문제는 그날따라 우리 단지에 택배량이 많아 기다리다 못해 오후 10시 넘어서 직접 택배기사를 찾아가서 받아왔다. (아저씨가 늦은 시간에도 혼자 땀 뻘뻘 흘리며 일하고 계셔서 뭐라 말은 못했지만 하루를 아이스박스에서 넘겼단 생각에 죽을까...)



핑퐁(사료)과 함께 온 상자. (이미 개봉해서 핑퐁 꺼냈다!)



놀랍게도 송사리는 한 마리도 죽지 않았고, 10마리 주문했는데 얼추 15마리 정도 물 안에서 노닐고 있었다. 검정말도 시켰는데, 뿌리 없이 그저 줄기만 와서 살짝 실망이네. 물론 뿌리 잘 내리는 편이라고 하지만... (그중에 몇몇은 이미 뿌리 한 두 개씩 살살 내리고 있다.)




일단 소라게 여럿 골로 보냈던 작은 수조에 적당히 검정말 잘라 꽂았다. 지금은 좀 어지럽지만, 자리 잡히면 적당히 잘라내야지.

미리 받아두었던 물은 반 즈음 버리고 송사리와 함께 들어있던 물을 그대로 부었다. 뽀글이와 여과기가 없지만(주인님이 전기 드는 것은 하지 말라고 했음), 오늘 아침에 검정말 잎에 달린 공기방울(광합성 결과물/산소)과 적절한 물갈이, 그리고 물웅덩이에서도 살아남는 송사리 특유의 강인한 생명력으로 잘 살 것 같다.



요즘 날씨도 덥고 빛도 잘 들어 돌에 이끼가 앉은 수련 화분이다. (다슬기 주워다 풀어야겠군!) 여기도 검정말 적당히 심고 송사리 다섯 마리 정도 풀어놨다. 수련 잎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