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1월 31일 일요일

스마트폰을 쓰지 않는 개발자

2009년 6월, 아이폰은 담달폰이었고, 이유가 어떻든 시장도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없을 뿐더러, 통신사나 제조사도 그런 시장에 투자를 하지 않았다. 그렇게 우리나라 시장은 지루한 정체로 가는 듯 했다.

그러나 2009년 11월에 KT는 아이폰을 시장에 내놓았고, 시장은 그것에 기대 이상으로 뜨겁게 반응했다. 덕분에 SKT와 삼성은 기존 시장지배력을 지키기 위해 무겁디 무거운 엉덩이를 들썩거리기 시작했고, 수 많은 IT기업이 2010년에 스마트폰(혹은 그것에 기인하는 무선환경)에 올인하는 기현상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그렇게 우리회사도 스마트폰에 올인하겠다고 발표했다.


... 아, 그때 아이폰의 희망고문에 쩔었어야 했는데...


시장 예측을 못한 덕분에, 2년 노예 계약으로 국희폰을 쓴 지 일 년도 지나지 않았고, 1년 넘게 스마트폰은 입에도 못 올리게 생겼다. 60Mbytes도 안 되는 공간에 WIPI어플만 올릴 수 있는 폰만 쓰면서, 스마트폰 관련 개발을 해야한다는 현실이 다소 갑갑하기까지 하다.



orz OTL 별 수 없잖아... 내가 선택한건데... 흑!



덧글: 그래도 스마트폰을 통해 우리나라 시장에 신선한 충격을 준 KT와 Apple에 심심한 감사 인사 드린다.
덧글2: 글을 써놓고 보니, 제목을 <스마트폰을 쓰지 못하는 개발자>로 바꿔야겠지만, 너무 찌질해서리...
덧글3: WM보단 android를 기대하고 있는데, 시장은 어떻게 흘러가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