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7월 22일 수요일

베란다 식물 7

날씨가 덥다... 베란다에 꽃도 져 가는 분위기. 노란장미와 가자니아는 이미 모두 꽃을 떨궜다.



회사에서 가져온 무스카리가 장마 동안 떨어진 빗물에 싹과 뿌리를 냈다.



란타나는 꽃이 너무 금방 시들고, 지져분해서 밖으로 옮겼다. 조금 지나니 또 꽃 피우려고 꽃대 올리고 있다.



다른 쪽에선 란타나 열매가 익고 있다. 독이 있다는데...



얻어온 아마릴리스 씨앗이 싹을 틔웠다. 항간에는 꽃 보려면 3년은 키워야한다고... 블루베리 열매랑 동급인가!?



하나 남은 델피늄. 습기에 너무 약하다. 오른쪽에 껀정히 서 있는 건 안개꽃... 같은데 다른 화분에 있는 안개꽃하고 좀 달라 보이네. 잎도 크고...



이게 안개꽃. 가지도 많고 잎도 작고... 좀 지져분해 보인다.



히야신스도 다시 화분에 묻었다. 옆에 풀떼기는 잡초. ㅡ_-) 뭔지 모르겠다.





시원한 한지 같은 부겐빌레아. 한 여름, 베란다를 꾸미고 있는 몇 안 되는 꽃이다.



네메시아. 씨앗부터 심은 건데, 다 죽고, 한 뿌리 남은 건데,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다. 올해 꽃 보려나...



왼쪽은 흔히 볼 수 있는 제라늄. 오른쪽은 모기 쫓는다는 로즈제라늄(구문초).



싱고늄. 껀정하게 자라고, 가지에서 뿌리가 그냥 나길래 중간에 끊어서 바로 옆에 꽂았다. 둘 다 잘 살고 있긴 한데, 원래 있던 녀석은 좀 징그럽게 잘린 부분 여기저기에서 뿔처럼 잎사귀가 나고 있다.




쿠페아도 무수히 작은 꽃을 모두 다 떨궜다. 가지치기 해야할 듯.




백일홍은 제일 먼저 피었던 대륜은 서서히 시들고 있다. 옆에 작은 녀석이 계속 피는 것 같다.



가자니아는 솜털 같은 씨앗을 남기고 더 이상 꽃대를 올리지 않는다. 잎사귀도 새로 내지 않는 듯 하다.



소중한 블루베리님. 별 탈 없이 잘 자라고 계신다. 풀떼기 같이 보임.



정체를 알 수 없는 이것... 아직도 모르고 있다.



무궁화. 두 그루 모두 잘 자라고 있다. 가지치기 했더니 더 무성해지는 듯.



너무 무성해서 거의 바닥을 보일 때까지 가지치기한 스피아민트와 애플민트.






덥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