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31일 일요일

몰디브 지탈히 둘째 날

2009년 5월 15일. 시차 때문인지... 아니면, 비싼 돈 들여서 놀러왔는데, 잠만 잘 수 없어서인지, 아침 7시 즈음 일어났다. 적당히 뒹굴거리다가 밥 먹으러 미기적미기적...






애충 찍어도 예술이네. ㅡ_-)/




브리즈 레스토랑에서 한 컷.





지탈히는 밀가루(처럼 고운 모래. 내가 그냥 붙인 이름) 해변이 넓은 편이고, 게나 소라게, 도마뱀이 쉽게 눈에 띈다. 집을 짓고(?) 있는 게. 대략 5cm 정도 되는 녀석인데, 땡겨 찍었다. 물론 가까이 가면 튀기 때문에...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소라게.




밥 먹고 숙소 근방에서 사진 찍기 놀이.




지탈히는 바로스에 비해 숲이 울창한 편인데, 숲 사이로 난 길로 다녀야하는데, 꽃향기가 진동을 한다.




왕따 놀이... (사실 B♡J 라고 쓰고 있는 중)




강남녀 놀이... (이건 멀리서 땡겨 찍은 것)




놀다 보니 점심이라서, 스파게티와 햄버거 룸서비스 불러서 와작와작 먹어주고~




우리 숙소가 썬셋 방향이라, 매일매일 아름다운 노을을 즐길 수 있었다. 찰칵!!




태양을 직접 찍으면 CCD 망가진데. 그래서 태양을 직접 찍지 않도록 노력해야겠어. 근데 난 그러지 않았잖아? 내 카메라 CCD는 아마 망가졌을꺼야... orz OTL (그것도 땡겨서 찍...)




완전히 저물고 여운만 남긴 하늘...




오늘 스노클링 하다가 내 말 듣지 않고 목장갑 안 꼈다가, 산호에 손 쓸린 주인님. 내동 우울증으로 퉁퉁거리다가 마침 그날 생일이라고 작은 치즈케잌을 숙소로 직원이 직접 배달 와서 급 조증을 발휘하시는 주인님.




하악하악... 몰디브 향수병 생길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