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23일 토요일

노무현 전 대통령

안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