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3월 18일 수요일

베란다 식물

주말 동안 잘 정리해놓은 베란다. 모두 찍긴 귀찮고... 인상 깊은 녀석 몇 개만 찍어봤다.


산호수와 아이비를 같이 섞어서 정리해봤다. 나름 어울리는 것 같기도 하고... 살짝 미묘한데...
오른쪽아래 초록색 뾰족히 보이는 것을 확대해보면...




작년에 미친 듯이 번진(자라는게 아니라 번지는거다!) 애플민트. 사실 너무 많이 자라서 일부는 거름으로 쓰려고 다른 화분에 맨 아래에 조각내서 묻었는데, 날씨 따땃해지니 스물스물 기어나온다. 징한 놈들...



체크 삼종 세트...!!

파란색은 로즈마리를 꺾꽂이 했다. 본체는 바로 아래에 무성하게 제어 불능 상태로 자라고 있다. 저래 보여도 나름 뿌리까지 잘 내렸다.

노랜색은 며칠 전에 봤던 크로커스. 꽃은 정말 며칠 못 가더라. 봉오리로는 오래가는데, 거의 피자마자 진 듯. 지금은 마치 머리카락 산발한 아프리카 토인처럼 옹기종기 모여 있다.

초록색은 믿기지 않겠지만, 장미다. 역시나 본체는 저 화분이 놓여 있는 곳 아래에 건강하게 자라 있고, 가지에 옹기종기 붙어 있던 잎눈에서 잎을 피우고 있다.



아이비 제라늄. 이건 실패작일까? 10개를 심었나? 그중에 하나 틔웠다. 나머지 씨앗도 모두 살아 있다면, 보통 한꺼번에 틔우지 않나?



아이비 제라늄. 저 드넓은 화분에 꼴랑 하나.... 분갈이 하기 귀찮아서 저기에 그냥 뿌린건데... 이러면 곤란해;;;
(화분도 비싸고 예쁜거란 말이지... orz OTL)





천연비료...라고 쓰고 잡초로 읽는 자운영이 뿌리내리고 있다. 이건 정말 잡초인지, 씨앗을 개수로 파는 것이 아니라 무게(g)로 팔더라.



그나저나 꽃은 언제 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