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2월 22일 일요일

보라빛 떼떼옷 입은 화분

화분 마무리를 청이끼로 해놨더니, 요즘 청이끼에 하얀 곰팡이가 풋풋하게 피더군. 봄이기도 하고 해서 주인님과 의논하여 보랏빛 돌을 주문하여 화분에 새 옷을 입혀봤다.


히야신스. 꽃은 겨우내 피어 있다가 다 져서 꽃대 잘라줬더니 무섭게 자라네.




아이비마삭줄이 얽히고 섥힌 화분.




야자카랑코에.




화분 모둠(?) 오른쪽 끝에 새로 들어온 크로커스가 보이네.


고양이 화분. 다 죽었던 러브체인이 휘리릭 휘리릭 자라고 있다.



쪼란히 만들어 본 작은 화분들. 왼쪽부터 산호수, 카랑코에, 신고듐, 치자, 러브체인.




햇살 가득한 창문에 걸린 것은 미니해바라기. 며칠 전에 산 꽃씨를 심었다.




마지막으로 겨우내 살아남은 큰화분 근황. 로즈마리에 얹혀 있는 것은 키위. 미니 장미는 겨우내 꽃 피우고, 모두 낙엽지더니 쉴 틈 없이 후다닭 다시 잎 틔우는 중. 행운목은 너무 커지길래 목질부분을 파 묻어버렸다. 후후후후...


에고고고 허리 아파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