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5월 7일 수요일

로즈마리

강한 햇볕과 살짝 건조함을 좋아하며 향기를 발산하는 녀석. 후훗! 문제는 내가 말려 죽이고 있다. 무슨 일인지 자라진 않고 잎이 말라 떨어져 볼품 없어졌다.



검색해보면 이 녀석으로 울타리를 만들 정도로 잡초 같은 생명력을 자랑한다고 쓰여 있던데... 너무 자주 따먹었나? 닭가슴살로 요리할 때마다 주인님께서 로즈마리 잎을 좀 따서 쓰곤 하거든. 흠... 암튼 이번엔 좀 잘 좀 살아주라. 네가 세번째라는게 가슴 아프다.

현재 보다 못해 물비료 투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