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5월 7일 수요일

카랑코에

햇볕을 충분히 요구하는 다육식물. 수 많은 꽃이 폈다 졌다 하는데 꽤나 오래 간다. 집에 있는 것 하나 깔꼼하게 찰칵!



꺾꽂이로 번식 가능하다고 하는데, 어딜 끊어내야할지? 일단 냅두고... 지하철에서 봤는데 빛깔은 여러가지가 있는 듯 하다. 꽃잎은 만지면 살짝 폭신한 고급 옷감 같은 느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