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겐빌레아



한지로 만든 듯한 붉은 꽃은 실은 꽃받침인 듯 하다. 속에 보면 받침에 비해 볼품 없는 하얀 꽃이 있다.



이거 보기와 달리 상록수이다. 충분한 햇살이 필요하며, 살살 흔들기만 해도 꽃받침이 떨어진다. 떨어진 꽃받침은 꽤나 오랫동안 그 빛깔과 모양을 유지한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SQLite에서 파일 크기 줄이기

OpenSSL supports Multi-threading

Google 서비스 계정 액세스토큰을 C/C++로 얻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