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7월 3일 화요일

도량형

Daum 미디어다음

뭐, 이럴 줄 알고 있었다. 확 바꿔버리면 사람들 혼란스러워 하잖아. 그러니까 점차점차 바꾸겠다는거지. 이런 것도 민생을 돌보는 것 가운데 하나지. 이쪽 동네에서 한 근이 이만큼, 저쪽 동네에선 저만큼이면 안 되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