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들어놓으면 누군가는 쓴다.

서비스를 만들고, 운용하면서 매번 느끼는거지만, 아무리 쀍스런 서비스를 출시하더라도 누군가는 쓴다. 그것도 생각보다 훨씬 많이 사용하거나, 쏠쏠한 효자노릇을 해주는 것을 적지 않다. 만들어 놓으면 누군가 쓰긴 쓰는구나...

덧글: 반대로 예술작품을 만들 듯 혼신을 다해 만들어도 잘 쓰이지 않는 서비스도 더러 있다는거~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SQLite에서 파일 크기 줄이기

OpenSSL supports Multi-threading

Google 서비스 계정 액세스토큰을 C/C++로 얻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