쩍벌녀도 있다.

지하철 같이 긴 의자에 여럿이 앉는 의자에서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양다리 쩍~하니 벌리고 앉는 남자를 흔히 쩍벌남이라고 한다. 많이 고쳐지고 있지만, 아직도 그런 '남자'가 있다. 그러나... 오늘 출근길에 내 옆에 앉은 40대로 보이는 여자. 정장스타일로 쫙 빼입고 양다리 민망할 정도로 쫙 벌려 앉았다. 여자도 그러는구나. 누가 하든 민망하고, 옆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잘못된 앉는 자세는 반드시 고쳐야 한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SQLite에서 파일 크기 줄이기

OpenSSL supports Multi-threading

Google 서비스 계정 액세스토큰을 C/C++로 얻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