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

오십견인가? 어깨가 뻐근하네. 오늘도 아침이 선선하니 좋았다. 날씨도 좋은데 대학 생각난다. 내 학창 시절 가운데 가장 꽃다운 시기는 대학이 아니었나 싶다. 뭣 모르는 초등학교를 지나, 뭔가 좀 알려고 하니 넘어가버린 중학교를 넘고, 핍박과 억압 그리고 불평등한 세상을 온 몸으로 느끼게해준 악몽 같은 고등학교를 넘었다. 대학교 ... 모든 걸 내 손으로 직접해야하는 시기여서 답답한 것도 많았지만 역시나 갖혀 있지 않고 많은 경험과 즐거움을 선사한 시기인 것 같았다. 이런 옛 이야기를 생각해보게 하는 것도 봄바람이 가진 묘한 힘 때문이 아닐까...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SQLite에서 파일 크기 줄이기

OpenSSL supports Multi-threading

Google 서비스 계정 액세스토큰을 C/C++로 얻어내기